울집 냥군 - 2020/04/30

in hive-132971 •  2 months ago 

IMAGE 20200611 21:32:26.jpg

여느 때(?)처럼
현관 바닥으로 내려가서
누워 계시던 울 냥군.
덥다 싶을 때는
보다 시원한 바닥으로 가곤 한다.
이제 더운 여름이니
털을 깎아줘야 할텐데...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